News

언론뉴스

언론이 소개한 재패니안의 특별함

제목/내용
언론뉴스이미지
순백색으로 빛나는 훗카이도의 겨울왕국

노보리베츠 온천으로 유명한 훗카이도는 가을에는 단풍이 선사하는 절경으로, 여름에는 선선한 날씨와 갖가지 계절 꽃이 만발해있어 사계절 여행객으로 붐비는 곳이다. 겨울은 단연 훗카이도가 빛나는 계절로 풍부한 적설량을 자랑하며 도시 전역에 펼쳐지는 눈부신 설경이 장관을 이룬다.
더욱이 겨울에 훗카이도를 방문해야 하는 이유는 바로 훗카이도 겨울 축제다. 매년 약 200만명이 각지에서 방문하며 브라질의 리우카니발, 독일의 옥토버페스트와 함께 세계 3대 축제로 손꼽힌다.

언론뉴스이미지
일본 온천여행 완전 정복

갈수록 낮아지는 체감온도에 어느새 겨울이 성큼 다가왔음을 실감한다. 활동량이 적어 유난히도 길게 느껴지는 겨울, 춥다고 집에만 있을 것이 아니라 긴 겨울 시간을 내 여행을 떠나보자. 겨울에는 두말할 것 없이 뜨끈한 탕에 몸을 담글 수 있는 온천여행이 적격이다. 온천 여행지라면 역시 이웃나라 일본이 대번에 떠오른다.
일본은 활발한 지진과 화산활동으로 일찍이 온천문화가 발달했다. 온천이 비싼 여가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대중목욕탕 가격과 비슷한 금액으로 즐길 수 있는 일본의 온천마을은 어디일까? 가볼만한 온천탕부터 먹거리, 머무를 료칸에 이르기까지 속속들이 살펴보자.
이사카와현에 위치한 와쿠라 온천마을은 1200년의 오랜 전통을 지녔다.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와쿠라 온천의 수질은 이사카와현 지역 사람들부터 각지에서 온 여행객들에게까지 폭넓게 사랑받고 있다.

언론뉴스이미지
겨울 스키여행은 훗카이도에서!

성큼 다가오는 겨울, 여행 계획을 서둘러야 한다. 겨울이라면 역시 스키장이다. 매번 가는 스키장 말고 이번에는 해외 스키장을 체험해보는 것은 어떨까? 겨울의 훗카이도(북해도)는 파우더 같은 빙질을 자랑하는 스키장이 두루 개장한다. 훗카이도의 인기 스키장은 어떤 곳이 있을까?
거듭된 리뉴얼로 더 편리한 시설을 제공하는 토마무 스키장은 날씨가 좋기로도 유명하다. 전철역이 스키장 내에 있어 교통 또한 편리하며 방대한 리조트 크기와 안정적인 리프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훗카이도의 중앙부 내륙에 위치하며 영하 30도까지 내려가는 기온 덕에 파우더스노우를 만끽할 수 있다. 일부 코스에는 인공강설기를 도입해 언제나 풍만한 눈을 제공한다.

언론뉴스이미지
스키·온천·쇼핑 동시에 가능한 일본여행

비가 온 뒤 더욱 쌀쌀한 날씨로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는 것은 몸소 느끼게 된다. 겨울을 사랑하는 여행객이 또 사랑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있다. 바로 겨울 스포츠와 뜨끈한 온천.
오직 하얀눈이 내리는 겨울에만 즐길 수 있어 더욱 즐거운 스키와 온천은 겨울을 반갑게 하는 요소다.
겨울의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일본여행은 온천 여행을 많이 떠나는 장소지만 스키를 즐기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도쿄 근교의 스키리조트인 가루이자와는 도쿄역에서 신칸센으로 1시간 20분 정도 소요돼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 호텔 객실은 물론 별장처럼 이용할 수 있는 코티도 운영돼 가족여행객이나 친구들끼리 오는여행등에도 적합한 다양한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언론뉴스이미지
일본 현지에서 인정받는 온천은 어디일까?

코끝을 스치는 겨울 내음이 어느덧 온천 여행의 계절이 왔음을 알린다. 쌀쌀한 바람에 뜨끈한 온천수로 맞서고 있노라면 묘한 승리감마저 든다. 일본은 잦은 지진과 화산 활동으로 다수의 온천 마을을 보유하고 있다. 이색적인 일본만의 문화까지 더해져 온천 여행이야말로 일본 여행의 백미라 할 수 있다. 온천욕은 과학적인 근거를 가진 효능도 다양해 뜨거운 온천수만큼이나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자랑한다. 많고 많은 일본의 온천마을, 어디를 가야 제대로 즐길 수 있을까?
일본 현지인에게 가볼만한 온천을 문의한다면 많은 사람들이 쿠사츠 온천이라고 답한다. 900여년 전부터 일본 내에서 각종 치료온천으로 유명한 쿠사츠 온천은 일본의 3대 온천 중 하나로 군마현에 위치한다. 쿠사츠 온천의 매력을 살펴보자.